성형수술 부작용 때문에 극단적 선택 의사는 기다려보라고만...

이슈|2021. 9. 10. 12:07

성형수술 부작용 때문에 50대 여성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어요.

보도에 따르면 성형수술 부작용을 겪은 A씨는 성형이 이런 고통을

줄지 몰랐다며 사는 게 힘들다라는 메시지를 남기고

지난 4월 세상을 떠났는데요. 새 직장 출근을 앞둔 채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눈꺼풀과 턱선을 올려주는 수술을 받은 A씨는

수술 후 한달이 지나도록 심한 통증과 붓기, 멍을 겪었다고 해요.

이 때문에 지인들에게 한 달 간 촬영한 얼굴 사진을 보내며

고통을 호소했고요. 아프로 눈을 완전히 감을 수 없었을 뿐만 아니라

왼쪽 눈은 반 밖에 안 떠지는 데도 의사는 그냥 기다려보라 했다네요;;

진료 기록 확인해보니까 마취제 투여 내역만 있고

어떻게 수술을 받았는지 대한 정보가 없었다더라고요.

성형수술 부작용 사례를 많이 보긴 했지만

몇번을 봐도 안타까운 생각이 들어요..A씨 따님이 법적 대응

시사하셨다는데 부디 성형수술 부작용 대한 진실이 드러났으면 좋겠어요.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1. 강남역 별성형외과 수술 피해자 2021.09.13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기사를 보니 정말 공감이 되며 마음이 아픕니다.
    저 역시 작년 연말에 강남역 별성형외과 이비인후과 전문의에게 비중격만곡증 수술을 받으며 성형수술도 같이 받았고, 수술이 잘못되어 6개월 동안 엄청난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다가 올해 7월에 재수술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수술이 잘못된 부분이 회복이 안되어서 지금도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습니다!
    더 잘못될 지도 모른다는 큰 부담을 안고 했던 재수술임에도 불구하고 수술이 재차 실패된 것으로 인하여 정신적 스트레스가 정말 엄청나게 큽니다. 재수술 과정에서 소중한 왼쪽 귀 연골도 추가로 채취되었고, 코도 두 번이나 수술을 하다보니 움직이는 것이 부자연스럽고 불편합니다. 그러나 해당 이비인후과 의사는 사과 한마디 하지 않고 본인의 잘못이 하나도 없다는 식으로 일관하며 저의 추가 면담 요구도 직원들을 통해 거절하고 있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입니다...
    이런 의사가 수술을 1년에 1,500건이나 한다니 저같은 피해자가 얼마나 많을까요!! 아마 다 저한테 하듯이 사과 한마디 안하고 추가 면담도 거절하며 행정과장을 통해 [타병원 재수술 비용의 80~90% 지원+ 300~500만원의 위자료]라는 어이없는 소액 보상금만 제시하고 있을 것으로 추측됩니다! 보수적으로 생각해서 타 병원 재수술 비용의 80% 지원이면 제가 20%를 부담해야 하고, 위자료도 300만원을 받게 될 경우 실제 제가 받게 되는 보상금 총액은 100~200만원밖에 안되는 푼돈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말 황당하기 짝이 없습니다. 참고로 제가 지불한 수술 비용은 약 700만원 정도나 됩니다.

    병원에서는 환자들을 유치하기 위해 수술이 잘된 케이스만 대대적으로 홍보하는데 수술이 잘못된 케이스도 결코 적지 않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그리고 담배 케이스에 흡연을 하면 폐가 심각하게 손상될 수 있음을 명시하도록 강제한 법안이 시행된 것처럼, 성형외과에서도 수술을 잘못 받으면 원래 얼굴에 비해 이상하게 변할 수도 있다는 것을 꼭 환자에게 공지하도록 강제하는 법안 마련이 시급합니다.

    여러분! 수술 전에 수술이 잘못 되었을 경우 해당 의사와 병원에서 환자에 대한 사후 관리를 어떻게 하였으며 환자의 신체적,정신적 보상을 어떻게 했는지를 꼭 확인하시고 수술을 하시기 바랍니다. 비양심적인 의사는 수술 받기 전에만 친절하게 설명해 주고, 이미 수술비를 모두 납부한 후에 수술이 잘못되면 자신의 잘못을 절대 인정하지 않고, 말도 안되게 적은 합의금만 제시하며 환자를 우롱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