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근시인"오세훈 지지하는 20대는 돌대가리"

이슈|2021. 4. 2. 04:54

오늘도 이어지는 20대비하론이네요

“20대 청년이 그 시간에 전화기 붙들고 앉아서 오세훈 지지한다고 뭔가를 누르고 있다면 그 청년 얼마나 외로운 사람인가”

류근 "20대 비하 아니라 돌대가리들 비판한 것"

이세영 기자

입력 2021. 03. 31. 07:39수정 2021. 03. 31. 07:43

화나요11

최근 여론조사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을 한 20대 청년층을 비하해 논란이 된 친여(親與) 성향 시인 류근(56)씨가 “유권자 비하가 아니라 돌대가리들을 비판한 것”이라고 했다. 앞서 류씨는 20대 청년층의 오 후보 지지율이 높게 나타나자 “얼마나 외롭길래 여론조사 전화 자동 질문에라도 귀를 기울이며 응대를 하고 있었겠느냐”고 조롱했었다.

이미지 크게 보기

/조선DB

류씨는 30일 페이스북에서 한 네티즌의 댓글에 답하는 형식으로 이같이 말했다. 이 네티즌은 “이 글이 유권자 비하라고 (일각에서 비판을 한다)”며 “늘 그래왔듯 생활시 한 편일 뿐”이라고 적었다. 이어 “뭐라도 꼬투리를 잡고 싶은 종자들이 그렇게 썼다”고 했다.

이미지 크게 보기

/류근 페이스북

앞서 류씨는 지난 28일 “20대 청년의 오세훈 지지율이 60%라고 수구 언론들이 막 쌍나발을 불기 시작한다”며 “20대 청년이 그 시간에 전화기 붙들고 앉아서 오세훈 지지한다고 뭔가를 누르고 있다면 그 청년 얼마나 외로운 사람인가”라고 했다. 그는 “선택적으로 언론을 믿는 분들이 계시다”라며 “언론은 그날 확정된 스포츠 스코어 정도 믿으면 된다”고 했다. 이어 “그렇게 당하고도 모르시냐”며 “도대체 정상적 사고력을 가진 사람이라면 어찌 오세훈, 박형준 같은 추물들을 지지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류씨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오랜 부패 행태를 문재인 정부의 책임으로 단일화시키는 프레임에 속는 사람들은 어차피 공동체 발전에 도움이 안 된다”며 “그들을 미워하는 심리엔 자신이 그 투기 정보에서 소외됐다는 질투와 시기가 한몫하고 있는 거 아니냐”고 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크게 한탕씩 해먹은 오세훈, 박형준, 윤석열 일가의 부정엔 너그러우면서 정의로운 척 핏대 세우는 분들 참 측은하기 짝이 없다. 안타깝다”고 했다.

그는 “이번 보궐선거는 수구 부패 언론과의 싸움”이라며 “이미 졌다고 힘 빼는 공작질에 자꾸 속으면 결국 우리 후세의 미래를 해치는 일이 돼버린다”고 했다. 이어 “건강하고 건전한 사람들의 양심을 믿어야 한다”며 “이미 전세가 역전됐다고 말하는 목소리는 꾹 숨긴 채 자꾸만 헛소리하는 기레기짓에 속으면 안 된다”고 했다.

 

반응형

댓글()
  1. 대깨문 2021.04.04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족 시인인가 보네

  2. 께문 2021.04.04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선족 시인인가보네

  3. 똥대가리 2021.04.09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수준이 엉망이군 내보기에 자네는 똥대가리 같은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