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정보이슈채널

자동차 정보 이슈 채널 - 도요타의 성장기!

반응형

도요타의 성장기

도요타의 성장기

도요타 에이지 체제에서 회사는 공격적인 인수 합병에 나섰고 히노 자동차 주식회사를 1966년에 다이하쓰공업 주식회사를 1967에 인수했다. 1969년에 세계 5위의 자동차 메이커였단 토요타는 3년 후에 3위로 올라섰다. 도요타는 또한 스포츠카 부문으로도 밀고 들어가기 시작했다. 귀엽고 혁신적인 첫 번째 스포츠카 스포츠 800은 금속 지붕을 들어 올릴 수 있었다. 그리고 곧 일본 최초의 본격적인 그랜드 투어링 카인 2000GT가 합류했다. 2000GT는 아름다운 선, 더블 오버헤드 캠샤프트, 직렬 6기 통 엔진, 5단 완전 동시기어, 완전 독립 현가장치, 전륜 디스크 브레이크를 갖췄으며 최고 속력은 225킬로미터였다. 2000GT는 끝내 본격적으로 양산되지 않았지만 스포츠카 구매자들 사이에서 도요타의 평판을 다져 주었다. 그 평판은 합리적인 가격의 셀리카 쿠페를 1970년에 출시하는 데 필요한 것이었다. 셀리카는 전 세계에서 다양한 경주와 랠리에서 우승하면서 미국과 유럽에서 큰 성공을 거뒀다. 1982년 도요다 기이치로의 아들인 도요다 쇼이치로가 도요타 자동차의 사장이 됐다. 그의 재직기에 최초로 완전한 신제품으로 출시된 자동차들 중에는 가격 합리적인 미드 샵 엔진의 스포츠 모델인 MR2가 있었다. 16 밸브, 더블 오버헤드 캠 시프트 엔진과 전륜 디스크 브레이크를 갖춘 MR2는 즉각 성공을 거뒀다. 도요타는 4년 후에 슈퍼차지 모델과 T-바 세미 컨버터블 모델을 출시했고 1989년에는 2세대 MR2를 출시하며 터보차저를 달았다. 도요타는 또 같은 해에 렉서스 시리즈를 미국에 출시했는데, 고급차 운전자들이 서민차 브랜드를 구매하는 데 주저할지 모른다는 점을 염두에 둔 브랜드 전략이었다. 렉서스 제품들은 2005년에 일본 시장에 금의환향했다. 토요타에게도 모터스포츠는 중요한 마케팅 도구였다. 셀리카(Celica)는 필드 랠리 챔피언십에서 각각 1993년 1999년에 우승했고 2002년에 f1에 도전했다. 또한 전통적인 엔진과 전기 모터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ㅊ차량 분야에서도 선구자로 자리매김했다. 1997년부터 팔린 프리우스(Prius)는 세계 최초로 양산된 하이브리드 자동차였고 2010년 말에는 대략 200만 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토요타는도요타는 시세를 확장하면서 전 세계에 공장을 세웠다. 지금은 26개국에서 자동차 조립이 이루어지고 있고 도요타는 현지에서 얻을 수 있는 기회를 한껏 이용하려 애쓰고 있다. 그 사례가 아이고(Aygo)시티카로 2005년 이래 체코 공화국에서 푸조와의 협력을 통해 제작되고 있다. 도요타 쇼이치로의 아들인 도요다 아키오는 2009년에 제11대 사장에 취임해 60년 만의 가장 어려운 시기에 맞서 도요타를 이끌고 있다. 그의 취임 후 가속 페달 문제 때문에 전 세계에서 800만 대 이상 리콜된 것이다. 미화 19억 3000만 달러의 비용이 든 그 위기는 도요타에 막대한 손실을 안겼을 뿐만 아니라 도요타 자동차의 품질에 대한 평판을 흐렸다.